더 화이트버치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더 화이트버치 펜션

북유럽의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이국적 펜션

건물 주변의 나무들은 북유럽이 원산지인 화이트버치(자작나무)
두루두루 심어 북유럽의 향수가 물씬 풍기도록 했습니다.

사랑하고픈 연인들의 여행, 따스한 가족 모임,
그리고 불혹의 세월을 넘기는 중장년층들이 잠깐이나마
동창들과 더불어 따스한 커피 한잔에 쉬어가고픈 장소를 만들어 보려 했습니다.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